뉴스분류 일반 | 사회 | 정치 | 경제 | 연예 |
中 철낭자 우이 "나를 완전히 잊어주세요"
| 분류 : 정치 | | HIT : 865 | VOTE : 183 |
중국 사상 최고의 여걸로 꼽히는 '철낭자' 우이(吳儀.69) 부총리가 24일 내년 3월
모든 직위에서 완전히 은퇴한다고 선언하고 중국 상공인들에게 작별인사를 했다.

우이 부총리는 이날 베이징(北京)의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 국제상공회의소
회원대표대회'에 참석,내년 3월 개최되는 제11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회격)를
마지막으로 공직과 반관변직은 물론 민간 단체의 직위도 맡지 않을 것이라고 선언하고
"나를 완전히 잊어달라"고 말했다고 반관영 통신인 중국신문사가 보도했다.

우이 부총리는 퇴임후 중국무역촉진회 명예회장을 맡아 달라는 완지페이(萬季飛) 회장의
간청에 대해 완전히 은퇴하겠다는 결심을 당 중앙에 보고했다고 말하면서 고별 인사를 해
500여명의 상공인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우이 부총리는 지난 11월 주중 미국상공회의소 회의때도 연설을 통해 작별 인사를 했고,
최근 끝난 중.미전략경제대회때도 폴슨 미 재무장관에게 은퇴의 뜻을 밝히고 고별 인사를 나눴다.

우이 부총리는 지난 10월 21일 폐막한 공산당 제 17차 전국대표대회(17전대)에서 중앙위원
명단에 빠져 내년 3월 열리는 전인대에서 퇴임할 것이 확실시 됐다.

우이 부총리가 언론의 주목을 받는 것은 그동안 미국, 유럽과의 무역협상 전면에 나서 당당함과
노련함을 보여줬던 데다 국가가 명운이 걸렸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중국산
제품 리콜 사태 등 위기 때마다 `소방대장'으로 나섰기 때문이다.

우이 부총리는 이러한 공로로 한때 여성 최초로 정치국 상무위원에 올라 국가 부주석이 된다는
설이 나돌기도 했다.
출처 : 연합뉴스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